[KBS NEWS] 뮤지컬 종사자들 “공연장 내 감염전파 전무…동반자는 같이 앉게 해달라”

호소문-발표현장_KBS.png

뮤지컬 종사자들이 공연장 내 코로나19 감염 전파 사례는 없었다며 동반자는 같이 앉을 수 있도록 방역 지침을 바꿔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뮤지컬 업계 종사자들은 오늘(19일) ‘한국 뮤지컬인 일동’ 이름으로 발표한 호소문에서 “코로나19 방역지침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였음에도 거리두기 2.5단계 장기화로 명맥을 이어나가기 힘든 절박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공연 산업과 업종 특성에 맞는 맞춤형 핀셋 방역 정책이 필요하다”며 “한 칸 혹은 두 칸씩 띄어 앉는 지침을 ‘동반자 외 거리두기’로 재정립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보통 생활을 공유하는 가족이나 연인, 지인과 동반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대화를 하지 않고 무대만 바라보는 공연장에서 관객 모두가 두 칸씩 띄어 앉는 것은 실효성이 없다는 겁니다.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현재 뮤지컬 공연장은 두 자리 띄어 앉기가 시행 중입니다.

이들은 “뮤지컬 공연은 좌석의 70%가 팔려야 손익분기점을 맞출 수 있는데, 두 자리 띄어 앉기 상황에서는 가용 좌석이 매진된다 해도 전체 좌석의 30% 수준에 불과해 공연할수록 손해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뮤지컬 장르 매출액은 전년보다 90% 넘게 줄었습니다.

뮤지컬 종사자들은 그동안 확진자가 공연장을 찾은 사례는 있지만, 공연장에서 감염이 전파된 사례는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한 작품에는 적게는 30명에서 많게는 300명까지 무대에 서는 배우의 10배가 넘는 스태프가 참여하는데 지난 1년간 공연 취소와 중단으로 수많은 이들이 일자리를 잃고 본업 대신 일용직으로 생계를 위한 사투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이어 “‘동반자 외 거리두기’는 공연을 지속할 수 있는 최소한의 마지노선이자 뮤지컬이 명맥을 이어가기 위한 가장 절박한 외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호소문은 한국뮤지컬협회 이유리 이사장, 한국뮤지컬제작자협회 추진위원장 신춘수 오디컴퍼니 대표,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 김용제 회장, 이지나 연출, 김성수·원미솔 음악감독, 한아름 작가, 배우 남경주·최정원·정영주, 엄홍현 EMK뮤지컬컴퍼니 대표, 강병원 라이브 대표, 평론가 원종원 순천향대 교수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뮤지컬협회 제공]

KBS NEWS 김지선 기자

[출처] KBS NEWS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098322&ref=A)

댓글 (0)
게시판 전체목록
제목
[서울경제] 뮤지컬계 "한·두칸 띄어앉기 아닌 동반자 외 거리두기로"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1.20
  • 조회수 : 388
[SBS] [문화현장] "공연산업 붕괴 위기…버틸 수 있게 해달라"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1.20
  • 조회수 : 399
[KBS NEWS] 뮤지컬 종사자들 “공연장 내 감염전파 전무…동반자는 같이 앉게 해달라”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1.20
  • 조회수 : 397
[매일경제] 韓뮤지컬계, 생존 위한 호소문 발표 "동반자 외 거리두기 적용 촉구"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1.20
  • 조회수 : 408
[W인터뷰] 이유리 한국뮤지컬협회 이사장 "공연산업 핀셋형 코로나 대책 필요"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1.18
  • 조회수 : 456

패스워드 확인

X